전기가 남아돌아 탈원전해도 전력수급.전기값 문제없다던 문재앙 ㅠㅡ


8일 산업통상자원부에 따르면 올해 말 발표하는 '8차 전력수급기본계획(2017~ 2031년)'에서
 설비예비율 기준을 종전 22%에서 18~20% 선으로 하향 조정하기로 하고 논의 중이다.
적정 설비예비율은 정부가 정한 목표치다. 예를 들어 적정 설비예비율이 18%라면 전력 최대 수요가 100GW일 때
 전력 설비는 118GW만큼 갖추고 있어야 한다는 뜻이다.

정부는 2011년 '블랙아웃' 위기 이후 전력 부족 사태 재발을 막기 위해 발전 설비를 늘리기 시작,
적정 설비예비율을 22%로 유지했다.

 설비예비율을 22%에서 18%로 낮추면 현재 국내 전력 설비 용량을 고려할
때 4GW 정도 발전소를 덜 지어도 된다. 원전 4기에 해당하는 규모다

. 이 때문에 정부가 설비예비율 기준을 낮추려는 게 결국 탈원전을 위한 것 아니냐는 지적이 나온다.
정부 관계자는 "설비예비율 목표치가 높다 보니 용량이 큰 원전 등을 중심으로 발전소 건설 계획을 세울 수밖에 없다"고 말했다.

하지만 김창섭 가천대 에너지IT학과 교수는
 "설비예비율을 낮춘다는 건 결국 정책적으로 그만큼 발전소를 더 확보하지 않겠다는 신호"
 "앞으로 신재생에너지 비율이 늘면 나중에 전력 수급 관리에 문제가 생길 수 있다"고 지적하고 있다

. 정부는 2030년 풍력과 태양광을 중심으로 한 신재생에너지와 LNG(액화천연가스) 발전 비중을 현재 24%에서 57%까지 높이기로 한 상태

. 그러나 신재생에너지는 발전 용량이 작고, 날씨에 따라 가동률이 떨어질 수 있어 시설 투자비가 많이 든다는 약점이 있다. LNG는 연료를 전량 수입에 의존하기 때문에 유가가 오르면 발전 비용이 증가, 전기요금 인상 압박이 커진다.

출처 : http://news.chosun.com/site/data/html_dir/2017/08/09/2017080900311.htm

바른정당 김무성 의원이 전력거래소에서 받은 자료에 따르면
 전력거래소는 지난 7월 12일에 3시간, 7월 21일에 4시간의 '급전 지시'를 했다.

 급전 지시란 전력수요가 급증할 때 전력 사용량을 줄이기 위해 전력거래소가 사전에 계약을 맺은 기업들에 전력사용 감축을 지시하고 적정한 보상금을 주는 제도다. 정부는 일시적으로 전력수요가 늘어나는 여름철과 겨울철에 수요관리를 통해 전력사용을 줄이는 게 필요 이상의 발전소를 짓는 것보다 경제적이라는 판단에 따라 2014년 11월 이 제도를 도입했다. 지난 6월 말 현재 3천195개 기업이 정부와 계약을 맺고 제도에 참여하고 있다.
이 가운데 각각 450여 곳(7월 12일)과 2천500여 곳(7월 21일)에 지난달 급전 지시가 내려간 것이다.

7월 12일 급전 지시는 일부 발전기가 고장 난 데 따른 것이고, 7월 21일 급전 지시는 전력수요가 작년 하루 최대 수요인 8만5천180㎿를 경신할 것으로 예상해 내려졌다고 전력거래소는 설명했다. 거래소 설명대로라면 이번 두 차례의 급전 지시는 특별히 문제 될 게 없다.



거래소 전력시장운영규칙에는


▲전력수급 경보 '준비단계' 혹은 '관심 단계'에 해당하거나 예상될 때

▲전력수요 예측값이 직전년 전력수급대책 기간의 계통 최대전력을 갱신하거나 그럴 것으로 예상할 때

▲수요예측 오차 및 대규모 발전기 고장으로 전력 부하 감축이 필요하다고 인정될 때 급전 지시를 할 수 있게 돼 있다.


이전에도 2014년 12월 18일, 2016년 1월 28일, 8월 22일 등 3차례의 급전 지시가 발동됐다.


정부가 규칙대로 급전 지시를 내렸으면서도 이를 공개하지 않은 데 문제가 있다

.

문재인 정부가 탈원전 정책을 공약으로 추진하면서

반대 진영에서는 장기적으로 전력 공급부족이 발생할 수 있다는 우려를 제기해 온 게 사실이다.


탈원전 찬반 논란이 첨예한 상황에서 기업들의 생산공정에 차질을 주면서까지 비공개로 급전 지시를 내린 것은 오해를 살만하다.

탈원전 반대 진영에서는 전력 예비율이 위험수위인 한 자릿수로 떨어지지 않도록 하려고

정부가 기업의 전력사용에 개입한 것 아니냐는 주장도 나온다.

정부가 급전 지시 사실을 바로 알리고 제대로 설명했다면 정부의 신뢰도 높아지고 오해도 사지 않았을 것이다.

http://www.yonhapnews.co.kr/bulletin/2017/08/07/0200000000AKR20170807148200022.HTML


에...   전력부족 사실을 은폐하고..
전력대란  없었다. 전력 설비예비율 최고 전기남아돈다
보도자료라면서 언론 마사지하는것도 모자라...

 이제는 전력예비율조차 줄이겟다고 이거 완전

덧글

  • 대범한 에스키모 2017/08/09 10:08 # 답글

    일단 친환경 밀어붙이고 만들고 싸놓은 똥은 차기 정권에 넘기는 건가요
    4대강이랑 다를바가 없네
  • NET진보 2017/08/25 14:48 #

    ...그들은 언제나 ,,,,읍읍
  • 루루카 2017/08/09 10:09 # 답글

    다 떠나서,
    전기라는게 필요하다고 판단되면 어디서 배터리 충전해오듯 뚝딱 늘어나는게 아닌데,
    저들이 주장(?)하듯이 설혹 5년간은 문제 없고 전기세를 안 올린다고 어떻게 넘어갔다 치더라도...
    그럼 그 다음은 어떻게 할건지?

    대한민국이 지들 정권 5년만 하고 끝나는 나란가요?
    (하긴, 하는 짓거리들 보면...)

    신재앙에너지에 대한 구체적인 비전도 없으면서,
    (그나마도 환경단체들이 딴지안걸 보장도 없는...)
    참 무리한다 싶네요.

    그리고 전기차는 전부 자가발전으로 굴러가는거죠?
  • 터프한 바다코끼리 2017/08/09 11:44 #

    위에 태양광판 씌우고 안에서 바퀴돌리면 됩니다. 이건 실존하는 전기차? 입니다.
  • NET진보 2017/08/25 14:48 #

    뭐 친환경발전 저장을 위한 시설도 늘린다고하지만... 어디까지나... 친환경발전이 친환경발전이 아닌 시국에..참.. 어저려고저러는지 모르겟어요
  • 2017/08/09 10:31 # 답글 비공개

    비공개 덧글입니다.
  • 2017/08/25 14:49 # 비공개

    비공개 답글입니다.
댓글 입력 영역
* 비로그인 덧글의 IP 전체보기를 설정한 이글루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