표차원,과격시위,경찰,진압,폭력시위,촛불,미국산쇠고기

http://www.fnnews.com/news/200806261445513046?t=y

특히 다음달 5일은 '집중 촛불의 날'로 선포하고 지난 6ㆍ10 촛불집회에 이어 한 달 만에 다시 '전국 100만 촛불대행진'을 열기로 했다. 이에 대해 표창원 경찰대 행정학과 교수는 "6ㆍ10 촛불집회 이후 다수 국민이 국회와 정부 대응을 차분하게 지켜보자는 쪽으로 생각이 기울자 집회 주최 측이 적극적인 태도로 선회한 듯하다"며 "무리하게 청와대 진입을 시도하는 등 촛불 정국을 국가적 이슈로 계속 이끌어 가려는 자극적인 행동들이 빈번해지고 있다"고 지적했다. 
또 그는 "경찰이 강경 진압에 나선 것은 이러한 시위대를 막아야 할 임무를수행하고 있을 뿐"이라며 "정치적인 목적과 관계없이 경찰은 사법적 질서를 지켜야 하기 때문에 시위대 강제 해산이나 연행은 불가피한 측면이 있다"고 말했다.



표창원 경찰대 범죄심리학과 교수는 “추가협상 등 정부의 노력으로 다수 시민들이 빠진 촛불집회에 반정부 노동단체들이 개입, 보여준 구태의연한 시위 양태가 과격화된 원인”이라고 분석했다.


표창원 경찰대 행정학과 교수는 "미국산 쇠고기 수입 문제가 조금 잠잠해 지는가 싶더니 독도 문제 등이 새로운 이슈로 등장하며 촛불집회가 장기화하는 양상을 보이고 있다"며 "이슈가 불거질 때마다 거리로 뛰어나오는 의사 표출 방식은 사회 발전에 도움이 되지 않는다"고 말했다.


불법 시위의 일상화를 우려하는 목소리가 높아지고 있다. 경찰대 표창원(행정학) 교수는 “일상적으로 벌어지는 집회가 현행법을 위반하고 있는데도 방치되는 것은 결코 바람직하지 않다”면서 “경찰은 시위대를 검거할 때 일반 시민과 상습적인 전문 시위꾼을 철저하게 구별해 검거하고 민형사상 책임도 엄격하게 물어야 한다”고 말했다.


덧글

댓글 입력 영역
* 비로그인 덧글의 IP 전체보기를 설정한 이글루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