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월호 유가족을 2차 가해하는 부산영화제조직위


....세월호 유가족들은 이종인의 다비빙벨 소재를 한 이상호의 다큐를  유가족들을 또한번 죽이는 행위라고 중단요청을 했음에도..

출처:http://www.sisafocus.co.kr/news/articleView.html?idxno=107028

4일 유족 대책위원회(위원장 장종열, 이하 대책위)는 국회 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다이빙벨’의 부산국제영화제 상영에 반대하는 목소리를 냈다. 

이들은 “단 1구의 주검도 수습하지 못해 유족을 우롱하고 제품을 실험하는데 끝나버린 다이빙벨이 다큐로 제작돼 부산영화제에 초청돼 상영된다니 유족 입장에서 분개할 일”이라고 비난했다. 

이어 “한쪽의 주장을 일방적으로 보도하는 것은 다큐가 아니며 세월호 참사를 가슴에 묻고 치유하기 위해 노력하는 유족의 가슴을 저리게 하는 일”이라며 “294분의 고인과 10명의 실종자를 두 번 죽이는 매우 심각한 처사”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에 대해 대책위는 법적 조치도 불사하겠다는 방침이다.

 부산국제영화제에서는 정치적 중립 이유를 들어 강행 계속한다고합니다.

http://www.gijangnews.com/news/articleView.html?idxno=6240

부산국제영화제의 세월호 희생자 수색작업 과정에서 논란을 빚었던 다이빙벨 관련 다큐멘터리 영화 상영을 두고 논란이 일고 있는 가운데 영화제 조직위 측은 “예정대로 ‘다이빙벨’을 상영하는 것이 정치적 중립을 지키는 것”이라는 입장을 전하고 있다.


이종인은 사업기회라고 생각하고 자신이제작한 다이빙벨 입증을위해서 한다고해서 유가족의분노를 산적있습니다.
 이종인대표의 해당 발언을 보면 어떤 의도로 다이빙벨을 투입강행햇는지 답이 나옵니다.






http://news.chosun.com/site/data/html_dir/2014/05/02/2014050201430.html

이종인 알파 잠수 대표는 지난 1일 "실종자 수색이 목적이었기에 결과가 없었으니 결국 실패했다"고 밝혔다.

한편 이 대표는 '왜 빨리 철수하지 않았냐'는 기자의 질문에 "사람들이 기대도 했고 그래서 꼭 하려고 했다. 저에게는 이 기회가 사업하는 사람으로서도 그렇고, 뭘 입증하고 입증받을 수 있는 좋은 기회잖느냐"며 "정부에서도 경제적으로 보장을 했고, 그러면 사람을 돈 주고 사서 할 수 있는 상황이 될수 있다고 생각했다"고 밝혔다.



지난 천안함 프로젝트 류의  다큐 처럼... 좌파 영화계의 비이성적인 잣대는 영화제를 망치고있어요,

 이미 정치적인 선동하려 이용하려는 영화를 선정해서 배포하는것이 영화제 주최가하는것임에도
 불개입하는것이  정치적중립을 지키려고 한다는것자체가 말이 안되는 행위죠.,

   부산국제영화제가 일베류와 동급의 영화인들이 모이는 곳인가요?!
 부산국제영화제 측은 광주 518 북한군 개입설을 주장하는 다큐도 정치적 중립을 유지하기위해 개봉할까요?!
  부산국제영화제는 세금을 들여서하는 영화제라는것을 잊지말아야할것입니다.


덧글

  • 2014/09/25 17:09 # 답글 비공개

    비공개 덧글입니다.
  • NET진보 2014/09/25 17:14 #

    저분들에게는 침몰초기 거센해류와 날씨에도 다이빙벨이 투입되엇더라면... 라는 핑곌 우리는 선하다...억울하다 망상놀이를 하고픈거겟죠;;먼산..
  • 2014/09/25 17:45 # 답글 비공개

    비공개 덧글입니다.
  • NET진보 2014/09/25 20:20 #

    뭐 그런거야 저도 잘알고있습니다낄길낄.... 괜히 영화문화예술비평언론계가 좌파친목회라는 말이 나돌겟습니까? ㅋㅋ
  • jkdf 2014/10/07 13:51 # 삭제 답글

    자기편 감싼다고 언딘이나 옹호한 net진보가 하는 소리라 받아들이기 그렇긴 하지만 맞는 말임.
댓글 입력 영역
* 비로그인 덧글의 IP 전체보기를 설정한 이글루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