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월호유가족,유언비어,음모론,김영오,유민아빠,세월호가족대책위,단원고유가족

http://news.naver.com/main/read.nhn?mode=LSD&mid=sec&sid1=102&oid=119&aid=0002040689

‘유민아빠’ 김영오 씨가 세월호 단원고유가족대책위 임원들이 연루된 ‘대리기사 폭행’ 사건에 대해 “저들이 준비해 놓은 함정일 수 있다”고 말했다.

김영오 씨는 19일 ‘유민아빠 김영오’ 페이스북 페이지에 “CCTV를 확인했지만 일방적인 폭행은 아니었다”면서 “물론 저들이 준비해놓은 함정일 수 있다. 하지만 유가족 모두는 어느덧 공인이다. 폭행사건에 대해서는 변명의 여지가 없다”고 말했다.

김 씨는 “우리 유가족 모두는 언행과 행동하나 조심하지 않으면 일부 보수 언론의 먹이가 돼 살갖이 갈기갈기 찢기게 된다”면서 “국민에게 진실을 보도애햐 할 언론이 왜곡되고 편향된 보도로 유가족을 쓰레기로 만드려고 혈안이 되었기 때문”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도 김 씨는 “애초에 술을 마시고 그들과 똑같이 폭력을 행사한 자체가 잘못된 행동이었다”면서 “저들이 시비를 걸었더라도 그냥 맞고만 있었어야 국민들께 할 말이 있었을 것이다. 변명은 하지 않겠다. 같은 유가족으로서 물의를 일으킨 점 죄송하다”고 말했다.

이어 김 씨는 “이번 일을 전화위복의 기회로 삼아 더욱 단단하게 뭉쳐진 유가족으로 거듭나겠다”면서 “지도부 전원이 도의적 책임을 지고 물러나더라도 저와 우리 유가족은 끝까지 안전한 나라 건설을 위해 싸울 것”이라고 덧붙였
다.


덧글

댓글 입력 영역
* 비로그인 덧글의 IP 전체보기를 설정한 이글루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