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당 김한길씨가 과거 중앙정보부 인사의 용돈을 받았다는 의혹있네요


민주당 김한길 대표가 과거 중앙정보부(현 국정원)의 용돈을 받아 왔다는 주장이 제기되 파문이 일고 있다.


송영인 국가정보원을 사랑하는 모임(국사모) 대표는 지난 12일 TV조선 ‘정혜전, 이봉규, 강용석의 황금펀치’에 출연해 “김한길 대표님께서 국정원이 암 덩어리라고 하는데, 지금 보고 계시느냐”며 “제가 70년대 중반에 김한길 대표님 모교인 건국대학교 지역을 담당하던 정보관 시절, 우리 집에 와서 식사도 하고, 용돈도 쓰고 했던 거 생각나시죠”라며 중앙정보부가 그렇게 싫었으면 그 당시에는 왜 그랬냐. 형님 형님 하면서”라고 비판했다.


이어 “이 얘기를 듣고 대한민국이 망하지 않고 여기까지 버텨온 것에 대해서 기적이 아닌가. 어떻게 중앙정보부를 도왔던 사람이 이제 좀 출세를 하셨다고 해서 그런 소리를 막 한다면 죄 받는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송 대표는 30여 년 간 중앙정보부, 안전기획부를 거쳐 국정원 제주지부 부지부장 등을 역임했다. 김대중 정권이 출범한 지 33일 만에 국정원 직원 581명을 직권면직으로 쫓아낸 사건을 통해 강제퇴직 당했다. 이후 4년 5개월 22일 만에 승소했다.


그러나 TV조선 파문을 의식한 듯 홈페이지에 다시보기를 서비스를 삭제한 상태다. 누리꾼들 사이에서는 김한길 대표가 언론통제를 한 것 아니냐는 비판이 쏟아지고 있다.


김한길 대표는 지난 12일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나라를 지켜야 할 국정원이 박근혜 대통령식 어휘로 말하면 나라의 암 덩어리가 돼가고 있고, 쳐부숴야 할 구악이 돼가고 있다”고 비난해 파문을 일으켰다.


http://www.bluetoday.net/news/articleView.html?idxno=6551


----------------------------------------------------------------------------------
 참고로 저도 해당방송을 시청하였고 해당발언을 들은바있습니다.

덧글

  • 설봉 2014/03/22 23:49 # 답글

    검증하기도 힘들고, 일종의 카더라인데 큰 의미를 부여하기는 힘들겠네요. 물증이 있다면 또 모를까.
  • ㅋㅋㅋ 2014/03/22 23:54 # 삭제

    개인간의 일이니 남들이야 모르겠지만 원길이는 알겠죠. 어차피 원길이 들으라고 한소리 일테니
  • NET진보 2014/03/22 23:57 #

    설봉 / 뭐 사실인지 아닌지 소송이 들어와야겠지만....저사람이 그렇게 말한 당사자이긴합니다.
  • 지나가던과객 2014/03/23 01:20 # 삭제 답글

    국정원을 사랑하는 모임이 뭐하는곳인지 모르겠지만, 일단 신뢰성이 좀.......

    이 후 얘기는 언론에서 자세히 보도해줄테니 그때되면 좀 더 자세한 사정을 알게 되겠죠.
  • NET진보 2014/03/23 01:24 #

    네 저도 저게 정말 사실인지 진위가 궁금합니다.
  • 제르진스키 2014/03/23 08:19 # 삭제 답글

    송영인씨는 팽당했다는 원한이 앞선 탓인지 이현령 비현령식 상황에 따라 증언이 왔다갔다하는 분이신지라, 주장을 들을 때 필터링이 요구되는 분이기는 합니다..
  • ceros 2014/03/24 10:50 #

    용돈에 차비까지 주고 당했는데 님 같으면 안빡칠 자신 있음?
  • NET진보 2014/03/24 17:34 #

    제르진스키,ceros / 개인적으로 관련 사진이나 증거가잇다면 공개했엇으면 싶었습니다.
  • 블루레이 2016/01/07 14:10 # 삭제 답글

    http://news.khan.co.kr/kh_news/khan_art_view.html?artid=201512311445311&code=940202

    거짓말 입니다. 송인영 저사람 사과문까지 쓰고 법적 처벌까지 받았습니다.
  • NET진보 2016/01/07 14:49 #

    사과문

    송씨는 2014년 3월12일 <황금펀치>에 출연해 진행자가 “김한길 대표가 ‘국정원은 나라의 암 덩어리이고 쳐부숴야 할 구악’이라고 이야기 했는데 어떻게 생각하느냐”고 묻자 1970년대 김 전 대표와 겪었던 일을 회고하면서 마치 사실인양 후일담을 털어놨다.

    “김한길 대표님, 이거 지금 보고 계십니까? (중략) 제가 70년대 중반 김한길 대표님 모교인 건국대학교에 그 지역을 내가, 담당하던 정보관 할 때 아 저~ 거 김한길 대표님, 우리 집 와서 식사도 하고 같이 뭐 저 용돈도 쓰고 그랬던 거 생각나죠? 아 그때 중앙정보부가 그렇게 싫었으면 그 당시에 왜 그랬습니까? 형님, 형님 하면서. (중략) 어떻게 중앙정보부를 도왔던 사람이 이제 조금 출세 좀 하셨다고 해서 그런 소리 막한다면, 그건 저 죄받습니다.”

    김 전 대표가 방송 직후 강력히 항의하자 송씨는 같은해 3월18일 ‘김한길 대표님에 드리는 사과문’을 자필로 써서 제출했다. 송씨는 사과문에서 “본인이 생방송 중 ‘국정원은 암 덩어리, 해체되어야 하는 기관’이라고 하셨다는 김 대표님의 발언을 듣고, 30여년을 몸 담았던 본인으로서는 지나친 감정이 복받쳐 순간적으로 40여년 전의 잘못된 기억의 순간적인 적절치 못한 잘못된 발언에 대하여 깊이 반성하고 거듭 사과드립니다”라고 밝혔다.

    ■검찰, 약식기소 처분…피고인 정식 재판 청구

    송씨의 발언을 여과없이 내보낸 TV조선은 “발언에 신빙성이 없고 명예훼손 소지가 크다”고 판단해 <황금펀치>의 해당 회차(21회) 다시보기를 자진 삭제했다. 이어 송씨에게 출연정지 조치도 내렸다. 그러나 송씨의 발언은 사회관계망서비스(SNS)를 통해 인용글과 영상물 형태로 계속 인터넷상에 올라왔다. 특히 ‘국정원 용돈 받아 쳐먹은 김한길’ ‘김한길, 과거에 안기부 용돈 받아썼어?’ 등의 비방글이 지속적으로 유포됐다.

    김 전 대표는 개인 홈페이지와 인터넷 포털사이트 등에 번번이 게시글 삭제를 요청하고 자초지종을 설명해야 했다. 피해가 커지자 김 전 대표는 지난 6월 송씨를 명예훼손 혐의로 경찰에 고소하기에 이르렀다. 김 전 대표는 고소장에서 “송씨의 발언은 일체의 근거 없는 허위사실”이라면서 “그와 같은 행위를 하거나 평판을 들은 적이 한번도 없다”면서 “명예훼손 침해의 정도가 상당하다”고 밝혔다.

    지난 7월 서울광진경찰서는 송씨의 명예훼손 사건을 기소 의견으로 검찰에 송치했다. 최근 서울동부지검 역시 같은 판단을 내려 벌금 300만원에 송씨를 약식기소했다. 그러나 송씨는 이에 불복해 서울동부지법에 정식재판을 청구했다. 송씨 측 변호인은 이날 경향신문과 통화에서 “다소 억울한 부분이 있어 정식재판을 청구했다”면서 “한차례 재판이 열렸는데 김 전 대표를 증인으로 채택할지 아직 결정되지 않았다. 다음 공판은 3월에 열릴 예정”이라고 말했다.
  • NET진보 2016/01/07 14:50 #

    재판진행중이군요.. 사실에대한 형사벅인 처벌의 유무가 핵심일듯합니다.
댓글 입력 영역
* 비로그인 덧글의 IP 전체보기를 설정한 이글루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