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거시 전국언론노조의 엠비씨 노조원들 클라스 ㄷㄷㄷ

출처: http://poliview.co.kr/detail.php?number=8559&thread=22

당시 배 아나운서는 2012년 5월 29일 사내 인트라넷 자유발언대에 노조 탈퇴 이유에 대해 "파업의 시점과 결정적 사유에 대해 충분히 설득되지 않은 채 파업에 동원되는 것은 수긍하기 힘들다"면서 "노조 내에서 불성실한 후배를 다잡기 위해 공공연한 장소에서 불호령을 내리거나 심지어 폭력을 가하는 믿기 힘든 상황도 벌어졌다"고 말해 본부노조 소속 동료 기자들로부터 비난을 받기도 했었다.


당시 동료기자들은 트위터를 통해 “노조 내 폭력이 있었다는 주장은 들어 본 적도 없다”, “거짓투성이”, “대응할 가치도 없다”, “공주병이다” 등의 글을 올리며 악의적 비난도 서슴지 않았다. 노조에서 탈퇴했다는 이유로 동료들에게 이른바 '왕따'를 당한 셈이다.



MBC 내부 사정에 밝은 한 관계자에 따르면 "당시 노조 간부인 선배 모 아나운서가 지각한 후배 아나운서를 나무라는 과정에서 폭력이 오갔고 무릎으로 후배 아나운서의 가슴 부위를 강하게 가격해 다치게 한 장면을 배현진 아나운서가 목격했다는 소문은 사내에 팽배했었다"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당시에는 이런 사건이 왜 이슈화 되지 않았는지 이해할 수 없다"며 "아나운서국은 선후배 간 군기가 굉장히 강한 걸로 알고 있다. 모 아나운서는 후배 구타하는 것으로 유명하기까지 하다"고 덧붙였다.

이어 "아나운서국은 육체적 폭력이 난무하는 조직이라는 것은 MBC 내에서도 공공연히 알고 있는 사실"이라며 "이러한 비정상적 폭력 행위는 반드시 없어져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제3노조는 성명을 통해 "좌파 혹은 진보를 자처하는 이들의 알려지지 않은 부끄러운 민낯 일부를 공개하기로 했다"며 일일이 열거했다.


언론노조 측 일부 기자들이 ▲ 취재원 관리 명목으로 기관 및 기업 홍보담당자에게 사실상의 접대요구를 한 사실과 ▲ 파업기간 동안 노조와 사측을 오가며 정보장사 및 인사 로비한 사실, ▲ 대기업과 정치권에 줄 댄 프로그램과 뉴스 제작, 경력직 기자에 '자질미달'이라고 비하했지만 정작 언론노조 소속 일부 기자의 보도전문채널 기사 베끼기 및 수준이하 기사 작성 실력 등의 문제 등을 열거하며 "마치 '내무반 안에서 총질하듯' 외부세력을 동원한 회사 흔들기는 이제 중단돼야한다"고 강력히 요구한 바 있다.


------------------------------------------------------------------------------------------
 언론노조 엠비씨 가입자들은 ㅋㅋㅋㅋ 언론인이야 조폭이야 ㅋㅋㅋㅋ

덧글

  • 스탠 마쉬 2014/03/13 06:02 # 답글

    어느 노조는 안그래요?
  • NET진보 2014/03/13 09:33 #

    명색이 언론인인데..너무한... 폭력을 보면 ㄷㄷ
  • 바탕소리 2014/03/13 08:52 # 답글

    그 '깡패 아나운서'가 도대체 누굴까요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NCSI는 뭐하냨ㅋㅋㅋ
  • NET진보 2014/03/13 09:33 #

    쉿..알아도 말해서는 안됩니다 고소를 조심해야
댓글 입력 영역
* 비로그인 덧글의 IP 전체보기를 설정한 이글루입니다.